•  
    제목: Writing Essay를 잘 쓰는 요령  
     

    1.  첫 문장은 전 에세이를 대변하는 주제와 관점을 담고 있어야 한다.

    2.  풍자적이거나 감정적인 문장은 배제하는 것이 현명하다. 사실(fact)과 사고(thoughfulness) 사이에서 균형을 잡고 있어야 한다.

    3. 유머를 집어넣으려면 만인이 공감하는 확실한 유머여야 한다. 자신은 웃기지만 남이 공감하지 않는 어정쩡한 유머는 문장의 맥만
    흐려놓거나 김만 빠지게 한다.

    4.  상상력이나 원전을 이용하되 지나치지 않아야 한다. 문장의 스타일을 실험할 시간적 여유가 없다.

    5.  단어 선택이나 문체 고르기에 너무 고심할 필요 없다. 아니 그럴 시간조차 없다. 다시 말하지만 창작력이나 문장력을 테스트 하는 시간이 아니다. 대학 강의를 듣고 소화할 수 있는 논리력을 파악하기 위한 테스트이다.

    6.  이론적으로는 글에 사용하는 단어가 세련되고 강렬하며 멋스러워야 한다. 그러나 이건 그리 중요한 것은 아니다. 훨씬 더 중요한 것은    간단하고 쉬우면서도 명쾌한 단어를 사용, 상대를 이론적으로 설득하는 흡인력이다. 간결하면서도 긴장을 유지하고 있는 문체가 섬세한 기법보다 더 중요하다는 예기다.

    7.  많은 필자들이 일인칭 문장 풀어내기에 부담을 안고 있다. ‘내가’, ‘나는’이라는 주어 사용을 꺼린다는 말이다. 그러나 SAT에세이에서는  그럴 필요 없다. 채점관들은 필자인 학생 개인의 사고력과 논점, 관점의 일관성을 보고자 하는 것이다.

    8.  사실과 의견을 명확히 구분해야 한다. 독자를 설득하기 위해서는 학생 개인의 ‘의견’(opinion)을 피력해야 한다. 그러나 그 의견에 힘을 실어주려면 ‘사실’(fact)이 뒷받침돼야 한다.

    9.  주어진 논점에 대해 직접적인 논평은 하지 않는 것이 좋다. 시험문제는 어떤 철학적인 문장일 수도 있고 다른데서 인용해온 문장일 수도 있다. 그것이 좋은 문장이라거나, 옳은 문장이라는 직접적인 코멘트는 피하고 단지 그에 대한 의견의 흐름을 전개해 나가면 된다.

    10. 주제에 대한 논평이 일관성이 있어야 한다. 이쪽과 저쪽으로 갈대처럼 왔다갔다해서는 아무도 설득할 수 없지 않겠는가 ? 자신의 입장을 명확하게 세워야 한다.


    출처 : 중앙일보 교육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