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A

  미국입국심사안내-알려드립니다.
  유학클럽
  

미국에 입국할 때 한참 줄을 서서 이민국의 까다로운 대면심사를 받는 번거로움을 피할 수 있게 됐다.

미국 국토안보부 산하 국경관리청(CBP)은 자동화 시스템을 이용해 간편히 입국하는 자국의 글로벌 엔트리(Global Entry) 프로그램을 한국에도 확대 적용하기로 하고 지난 9일(현지시간)부터 전면 시행에 들어갔다고 주미 대사관 관계자들이 전했다.

이에 따라 한국의 자동출입국심사서비스 SES(Smart Entry Service)에 가입한 국민들은 한참 줄을 서서 이민국의 입국심사를 기다리지 않고 미국 공항 내의 무인 자동화기기로 가서 간단한 신원확인 절차만 거친 뒤 입국할 수 있게 됐다.

한국의 법무부 출입국외국인정책본부(KIS)와 미국 CBP는 2011년 4월 상호 자동출입국심사시스템 시행에 합의한 이후 2년여의 준비기간을 거쳐 제도를 시행하게 됐다.


글로벌 엔트리에 참여할 수 있는 대상은 주민등록증과 전자 복수여권을 발급받은 17세 이상의 국민이다. 신청·심사 절차는 하이코리아 웹사이트(www.hikorea.go.kr)에서 SES 가입→링크된 미국 GOES 웹사이트(www.goes-app.cbp.gov) 회원가입 후 수수료 100달러 결제→미국 CBP의 범죄경력 등 조회 후 심사결과 통보→조건부 승인일로부터 30일 이내 인터뷰 일자 예약(최장 90일까지 연장 가능)→미국 입국 시 방문 공항에서 인터뷰 뒤 등록 순이다.

등록된 대상자는 미국 공항에 입국할 때 곧바로 자동화 기기인 ‘글로벌 엔트리 키오스크(Global Entry Kiosk)’로 가서 여권 확인→지문 스캔→세관 신고를 거쳐 입국하게 된다. 글로벌 엔트리에 참여 중인 미국 국민들은 한국의 SES에 가입할 수 있는 선택권이 주어진다.

워싱턴=장진모 특파원 jang@hankyung.com




2013-08-14 14:46:06



   
정규유학전문 유학클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