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규유학전문 유학클럽

                             MBA 안내  

 

     MBA 학교 선정의 이모저모

    아래의 내용은 다른 site의 인터넷에서 퍼온 글입니다. 참조를 하시길 바랍니다.

     
    저번에 말했던 MBA 50 자료 보낸다. 물론, 여기 있는 학교들중에 내가 자신있게 말해줄수 있는 잘아는 학교들도 많고, 잘 모르는 학교들도 있지만, 내가 너보다는 훨씬 잘 아니까 잔소리말고 봐라. 서울고 선배들이 하버드에서부터 생전 이름도 못들어본 좆같은 구석탱이 학교 MBA까지 곳곳에 다 퍼져있어서 대부분 잘 안다.

    너 MBA 준비 시작한다고 할때, 니가 가고싶어할 학교가 Duke, Berkley, UCLA 이런 학교일 거라고 생각했는데, 전화했을때 니가 말하는거 듣고는 역시 이 새끼는 내 손바닥을 못 벗어나는 놈이라고 생각했다. 내 너라는 놈을 누구보다 잘 알기 때문에 니가 그렇게 좋아하는 edge, niche 관점에서 설명해주려 노력했다.

    1. Harvard - 가문의 영광. 죽을때까지 너 경희대 나왔다고 태클 걸 사람 없음. 그냥 HBS 그걸로 땡. But, 넌 못감

    2. Stanford - 말이 필요없음. 넌 못감

    3. Wharton - MBA의 대명사. 넌 못감

    4. MIT - 공대 명성에 전혀 밀리지 않음. 넌 못감

    5. Kellog - 역시 설명필요 없음. 넌 못감

    위에 학교들 남들이 그냥 지원해본다고 너두 덩달아 원서 한번 써보고 그러지 말기 바란다. Appl. fee 아깝다. 꼭 주의를 주고 싶었다. 계속한다.

    6. Columbia - Academic 명성으로 따지면 하버드에 절대 안꿀림. 역시 넌 못감

    7. Duke - 니가 좋아할줄 알았음. 이름 뽀대나고 농구도 존나 잘함 적당히 세련된 이미지. 여기 다니는 미국넘들 하버드를 동부의 듀크라고 부름. 그만큼 자부심 존나 대단함. 위의 탑 스쿨에 비해서 한국 동문파워 떨어짐.

    8. Berkley - 역시 니가 좋아할줄 알았음. 모든 학문이 다 발달한 몇 안되는 학교중 하나. West 에서 역시 stanford와 맞먹는 양웅. 한국 동문파워 존나 셈

    9. Chicago - 와튼, MIT와 더불어 finance 3강. 랭킹 9위인건 솔직히 좀 이해안됨. 미국경제의 시카고 학파. 말이 필요없음.

    10. Dartmouth - 이름에서부터 먹어줌. 공부 상당히 쎄게 시킴. 미국에서는 전략 컨설팅, IB 사관학교라 불릴 정도로 Tuck 출신들 쫙 깔렸음. 한국 동문 약한 편

    11. U of Virginia - 존나 좋은 학교이나, 한국에서 잘 모름. 고로, 과감하게 엄한 학교로 분류함

    12. NYU - 역시 니가 찔러 볼 줄 알았음. GMAT점수 상당히 높고, Finance Industry에서의 스턴은 아이비 애들도 무시못함. But, 그건 미국 얘기. 아무리 스턴 출신이라도 실제로 월가를 무대로 주름잡는
    토종 한국놈들 절대 못봤음. 아예 없다고 보면됨. 한국가서 청담동 바 같은데서 여자앞에서 가오잡기는 딱 좋은 학교. 그것도, 20대 후반 총각놈이 할짓이고 30대 초반 넘어가서 그런짓 하면 추해보임. 여기 나와서 한국가서 엄하게 된 놈들 많이 봤음. 한국에서 취업했을경우 2년동안, 학비, 생활비 죽을때까지 못 뽑음. 마지막으로, 지리적으로 인접한 Columbia 애들한테 개무시당함. 절대 라이벌로 취급안함. 아예 관심 끄기 바람. 결정적으로 한국 MBA들 너처럼 얼굴 까무잡잡하고 컨츄리한 분위기 풍기는 넘들 없음. 냉정하게 봤을때 넌 NewYorker 분위기는 아니라고 봄.

    13. U of Michigan - 버클리, UT와 더불어 미국 주립대의 대명사. 학교 존나 좋고, 공부할 맛 남. 한국 동문파워 장난 아님. But, 한국인 MBA중에 학교 명성에 걸맞게 잘 풀리는 놈이랑 엄하게 되는 놈이랑 비율 정확히 4대6 이라고 보면 됨.

    14. UCLA - 뽀다구 남. 미국에서도 앤더슨 출신이라고 하면 존나 인정해줌. 일반적으로 한국에서 느끼는 이미지와는 다르게 학교 전체적으로 아카데믹한 면 존나 강조함. GMAT 점수 존나 중요시함.

    15. Yale - 잘 알겠지만, B-school 역사가 짧아서 랭킹이 밀림. 한국 MBA별로 없음. 한국애들이 Yale을 선호하지 않는건지, Yale에서 한국놈들 거부하는건지는 잘 모르겠음.

    16. Cornell - MBA랭킹 10위권 밖인게 얘들은 억울하겠다 싶을정도로 수재가 득실대는 명문. Real estate 유명함

    17. Carnegie Mellon - 공대, MBA 다 죽여줌. MBA 들 자부심 대단함. But, 한국가서 어설프게 치일 확률도 꽤 되는 학교.

    18. UT- Austin - 존나 좋음. 실제 학교 명성에 비해 한국에 잘 안 알려져 있음. 남부에서 UT라고 하면 쳐다보는 눈빛부터 달라짐. 미국 전체 대학들중에 Harvard, Yale과 함께 학교 재정이 제일 빠방한 Big 3. 참고로 여기 MBA오는 한국애들 거의 다가 GMAT점수 존나 높고, 탑 10 떨어졌거나, 아리까리한 탑10 이랑 갈등하다가 학비, 생활비 싼 실속을 택해서 온 사람들 많음. 특히 IT는 죽여줌

    19. OSU - 미국에서는 어디 가도 안 꿀릴 명문 주립대이나, MBA클래스 사이즈 작고, 랭킹에 비해서 한국가면 엄해질 가능성 존나 짙은 학교. 한국 돌아갔을 경우, 하와이랑 헷갈려 하는 놈들 꽤 많이 있음. 추천 안함

    20. USC - 한국동문파워 뿐만 아니라 여기 다니는 미국놈들도 동문파워 하버드에 맞먹음. LA의 잘 나가는 부동산 에이전트들 대부분이 Marshal 출신. 양키들도 워낙 집안 좋고 돈 많은 놈들이 오는 학교라서 교수진이 상대적으로 떨어지고 학문적 Repu. 떨어지는거 별로 신경도 안 씀. 혹시나, 니가 여기 합격하더라도 난 말리겠음. 생활비 합치면 돈 미친듯이 들어감. 너희 아버지 스타일로 미루어 봤을때, 8년 타신 마르샤 12년 정도 타시게 될 가능성 농후함. 너 USC가면 너희 아버지 차 그랜저 급으로 올라가기 힘들어진다고 봄. 또한, USC MBA오는 한국애들 청담동 바에서 분위기 잡으면서 술먹는 그런 컨셉임. 너랑 코드 안 맞음.

    21. Emory - 미국에서 대단히 좋은 학교인건 분명하나, 한국에서 거의 모름. 한국 공무원들 무지하게 많음. 이홍구 전 총리가 여기 출신. 여기 나오면 그냥 한국가서 삼성전자, LG전자 대리 할것으로 보면 됨. 엣지 없음.

    22. UNC - 존나 좋음. 엣지 있음. MBA뿐만 아니라 토탈 명성 죽여줌. 니가 점수만 끌어올린다면 추천해주고 싶은 학교임.

    23. Indiana - 엣지 있어보이기도 하고 없어보이기도 하지만, 결론적으로 엣지 없음. 갔다와서 그냥 삼성전자 대리정도 한다고 보면 됨. 또 하나, 지금은 어떤지 모르겠으나, 예전에 한국
    유학원들에 인디애나 출신들 다수 포진. 이유는 모르겠음.

    24. Georgetown - 내 개인적으로는 강하게 추천. G-town하면 일단 이름에서부터 상당한 뽀대가 나며, 학교 전체적으로 한국 동문도 빠방. 너한테 해될사람은 없을 것으로 보임. 학교 명성에 비해 B-school이 아직 컬러를 정립하지 못했기 때문에 오히려 너같은 놈한테 niche 있어보임. 한국 돌아간다는 전제로 했을때 한국 취업시장에서는 여기도 엣지 없음.

    25. Purdue - 학교가 워낙 매머드 급이라 그 부분에 엣지가 있으나, MBA 글쎄.. 무엇보다도 그 유명한 퍼듀 옥수수밭 전원 생활을 니가 버틸수 있을 것이라는 생각이 안듬. 정신병 걸릴수도 있음.농구는 존나 잘함

    26. Minnesota - B-school 건물 상당히 엣지 있음. 여기 MBA형들 만나봤음. 10년안에 탑텐안에 들거라고 얘기하나, 그건 지들 얘기라고 봄. MIS 상당히 강하며, 전통적으로 유명한 경제학자 존나 많이 배출했음.

    27. Rice - 무지 좋은 학교. But, MBA? 그냥 쌀대학...

    28. U of Florida - 저번에도 말했지만 학문적 명성, 특히 워링턴 MBA하면 대단히 쳐주나, 한국 갔을경우, 플로리다 MBA라고 하면 공부했다고 생각해줄 사람 없음. 여기 MBA들 몇명 만나봤는데 다들 공부에 별 관심없음. 골프에만 혈안이 되어있음.

    29. Brigham Young - 그냥 포스데이타 다니는게 낫다고 봄.

    30. Iowa - 잘 모르겠음

    31. Notre Dame - 미국에선 상당히 엣지 있는 학교. 한국에선 전혀 몰라줄 가능성 농후함.

    32. Washington U in St.Louis - 미국에서 Olin 스쿨하면 모르는 사람 없음. 내가 봤을땐 2-30위권에서 가장 엣지 있는 B-school. 물론 미국 얘기. 한국가면 여기도 별수 없음. 그러나 엣지 있는 건 확실함.

    33. Penn State - U Penn이랑 헷갈림. 득이 될지 실이 될지는 니가 판단할 문제.

    34. UIUC - 미국내에서 MBA의 Reputation은 좀 떨어지나, 공대 명성이 워낙 대단해서 오히려 B-school도 덩달아 덕을 보는 케이스. 한국 동문파워 상당함.

    35. UC-Davis - 90년대 초반부터 전통적으로 여기 오는 한국 어학연수생들 물이 상당히 좋음. 딴건 잘 모르겠음. 한국 MBA들끼리 Irvine이 잘났다 Davis가 더 잘났다 항상 싸움. 별 의미없는 논쟁이라고 봄.

    36. U of Washington - Seattle이라는 도시가 왠지 한국 사람들한테 환상을 심어줌. 도시가 은근히 있어보이는 면도 작용함. 전반적으로 괜찮은 학교. 한국 동문파워 상당히 좋음.

    37. Arizona State U - 예전에는 김병현 보러가는 맛이라도 있었는데, 지금은 그것도 없음.

    38. MSU - B-School명성 꽤 좋으나, 그놈의 U of Michigan땜에 전체적으로 기가 죽어 있음. 그러나, 니가 그런거에 기 죽을 놈도 아니고, 은근히 추천함

    39. U of Rochester - Finance명성 꽤 좋음. 미국 얘기. 한국가면 좆도 없음.

    40. Wake Forest - 잘 모르겠음. 그냥 우거진 수풀만 자꾸 상상이 됨.

    41. Boston College - 존나 좋은 학교임. 작은 학교이면서도 엣지 대단함. 학교전체 노벨상 수상자 꽤 많음. 90년대 초반 압구정 오렌지들 유행이 이 학교 티셔츠 입고 다니는 것이었음. 그 당시 엄하게 BU 옷 입고 압구정동 나오면 왕따당하고 그랬음. 니가 궁금해했던 BU vs BC에 대해서도 여기서 결론 내려주겠음. 참고로 BC보다는 학문적 명성이 조금은 딸리지만 Boston University 자체는 엄청난 학교고, 대단히 좋은 학교임. 두 학교의 차이는 한마디로 말하면, Boston College는 한국애들이 상대적으로 별로 없어서, 학교 이미지가 보전된 학교이고, BU는 한국애들이 워낙 많아서 학교 이미지가 한국애들땜에 지랄같이 망가진 학교임. Boston University 경우, Under, 석사, 박사, MBA 막론하고 뭔노무 국회의원 아들, 회장아들, 누구아들 등등 하나같이 지들 잘나가는 놈은 없고, 아버지 잘나가는 놈들 무지하게 많음.
    나보고 BC랑 BU중에 선택하라면 무지하게 갈등하다가 BU를 택하겠음. 내가 아들 형들 중에도 똑똑하고, 학벌좋으면서도 설렁설렁 공부하다가 GMAT 개판쳐서 BU 간 형들 많음. 단, BU건 BC건, 넌 불효자 됨. 학비뿐만 아니라 물가 상상을 초월함. 또 니가 눈뜨고는 못보는, 돈많고 가오잡는 한국놈들 보스턴 도시 전체에 쫙 깔렸음. 이런환경에서 MBA했다간 너 빡돌아서 2년 못버팀. 잘 새겨듣기 바람.

    42. Tulane - 루이지애나에 있음. 말 다했음.

    43. U of Georgia - 별 생각없음

    44. Maryland - 워싱턴 DC에 인접해 있음. 꽤 괜찮음. 참고로, 너 용산에 있을때 부대안에 있는 날라리 여자애들 잔뜩 있는 메릴랜드랑 다른 학교임.

    45. Vanderbilt - 어느학교 MBA건, Vanderbilt MBA 괜찮다는건 다 인정함. 니치 있음. 추천함.

    46. UC-Irvine - 잘 모르겠음.

    47. Wisconsin - MBA 랭킹과 명성은 좀 떨어지나, 이 학교는 워낙 학교 자체의 한국 동문파워가 대단해서 무시하기 힘듬.

    48. Bobson College- 잘 모르겠음.

    49. U of Arizona - 한국 MBA들 사이에서 Arizona State과 U of Arizona 사이의 서로 잘났다 싸움은 연고전을 맞먹음. 내가 보기엔 비슷비슷함. 한국 mba지원하는 놈들중에 둘다 지원하다가 학교 이름 바꿔서 서류보내는놈들 꽤 된다고 들었음. 너두 충분히 그러고도 남을 놈이라고 생각됨. 끝까지 조심하기 바람.

    50. Pittsburgh- Katz- 도저히 엣지라고는 찾을 수 없음.

    여기까지 나름대로 아는 선에서 적어봤다. 조금이라도 너한테 도움이 됐길 바라고, 전화통화에서 니가 되는대로 많이, 최선을 다해서 15개정도 지원할거라는 말 듣고, 역시 ** 너 답다는 생각을 했다. 내가 아무리 후진 학교, 엄한 학교라고 얘기해도 넌 어드미션 받기만 하면, 여기도 꽤 좋은 학교라면서 헤헤거리며 꿋꿋이 갈 놈이라는 것도 잘 알고, 탑 스쿨가겠다고 1년 더 준비하고 절대 이럴 놈이 아니라는 것도 잘 안다.

    그 가장 큰 이유가 회사 더 다니기 싫어서 일거라는 짐작도 충분히 하고 있다. 니가 설사, 좀 랭킹 낮은 학교, 엄한 학교 MBA를 간다고 해서 널 말릴수도, 말릴 생각도 없다. 니가 워낙 너만의 개성이라는게 확실한 놈이고, 솔직히, 니가 좀 엄한 학교에 간다고 하더라도 이 새끼는 왠지 잘될 수도 있을지도 모른다라는 느낌을 주는 놈이니까.

    그래도 끝까지 제발 최선 좀 다해봐라. 나두 주위 사람들한테 내 친구가 어디 MBA라고 자랑 좀 해보자. 궁금한거 있거든 또 연락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