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알려드립니다 **



번호 내용 날짜 2006-12-18 22:06:51 
??eª?/b> 유학파 이공계 두뇌들 미국 잔류 많다 (조회수 1623)
내용 유학파 이공계 두뇌들 “한국 싫다”

[경향신문 2006-12-18 18:48]

미국에서 박사 학위를 취득한 이공계 고급 인력 10명중 7~8명은 귀국하지 않고 현지에 잔류할 계획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 귀국자 3명 중 1명은 기회가 되면 다시 출국할 예정인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직업능력개발원이 미국과학재단의 자료를 분석해 18일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2004년 현재 공학·자연과학·생명과학 등 이공계 분야 한국인 박사 가운데 미국에 체류할 계획을 갖고 있는 비율이 73.9%로 나타났다. 이는 20년 전인 1984년 50.0%보다 23.9%포인트 증가한 것이다.


한국인 박사의 미국 체류계획 비율은 2002년 82.2%로 최고치를 기록한 뒤 2003년 75.4%, 2004년 73.9% 등 감소세를 보이고 있지만 여전히 70%대를 웃돌고 있다. 또 2002년 박사 학위 취득자 중 현재 국내에 복귀한 비율은 48.7%로 1995년 학위 취득자 복귀율(69.5%)에 비해 20.8%포인트 줄었다.


미국 박사들이 귀국을 기피하는 것은 ‘고국에서 능력을 활용하고 싶지만 이를 허락하지 않는 한국 내 여건’과 ‘미국의 우수한 근무환경’ ‘자녀 교육문제’ 등이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조사됐다.


귀국 박사들은 직무 만족도도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3분의 1은 기회가 주어지면 다시 출국하겠다는 계획을 세우고 있고, 특히 기업에 취업한 박사의 61.7%는 ‘자신의 학위보다 낮은 수준의 업무에 종사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2001년 이후 미국 박사 학위 취득자 454명(귀국 199명, 현지 잔류 255명)의 진로를 살펴보면 귀국자의 37%는 민간기업, 36%는 대학, 27%는 정부 출연 연구기관에서 일하고 있다. 미국 잔류자(255명)의 경우 대학이 68.3%로 가장 많았고 민간기업 또는 개인사업 23.2%, 정부기관 4.0%이다.


미국 박사의 80%는 대학 교수가 되기 위해 박사 과정에 진학하였으며, 유학 국가로 미국을 택한 것은 미국 대학원 교육의 질이 우수하고 경제적인 지원이 많이 주어지기 때문인 것으로 조사됐다.


직능원 진미석 선임연구위원은 “이번 조사는 고급 두뇌의 해외유출 상황을 극명하게 보여주고 있다”며 “국내 대학원의 경쟁력을 높이고 국내 기업의 근무·연구환경을 개선하는 등 고급 인력을 유치·양성하기 위한 대책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