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알려드립니다 **



번호 내용 날짜 2007-08-04 12:05:44 
??eª?/b> 2009년부터 토익ㆍ토플 대체 ‘국가시험’ 시행 (조회수 1581)
내용 토익이나 토플, 텝스 등을 대체할 수 있는 국가주도의 영어능력 평가시험이 2009년 하반기부터 치러진다.

교육부는 30일 학생용 영어능력 평가시험을 2009년 하반기부터, 일반용 영어능력 평가시험의 경우에는 2011년부터 각각 시행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 국가 영어능력평가시험 도입 계획을 발표했다.
이 영어능력 평가시험 개발 및 시행을 담당할 가칭 `한국 영어능력평가재단'은 올해중 설립된다.

평가재단은 기존 영어 시험을 개발, 운영하고 있는 대학중 희망 대학과 한국교육과정평가원, EBS 등이 참여하고 정부의 재정 지원으로 설립되며 향후 응시료 수입등을 재원으로 해 독립채산제로 운영된다.

교육부는 올해 한국교육과정평가원 산하에 한국 영어능력평가재단 설립준비위원회 및 설립준비단을 구성, 시험개발을 위한 평가틀 개발ㆍ해외사례 조사연구ㆍ시험 시행 및 관리 방안 마련 등 준비작업을 진행키로 했다.

국가 영어능력 평가시험 개발에 관한 사항은 현재 국회에 상정돼 있는 영어교육진흥특별법 등 4개 관련 법률에 포함돼 있어 향후 영어교육 관련 법률이 제정될 경우 국가 영어능력 평가시험 도입이 가속화될 전망이다.

기존 영어능력 평가시험은 고교와 대학진학, 대학의 학점 인정, 졸업요건, 공무원 임용, 자격증 취득, 공ㆍ사기업 취업 및 승진 등에서 2006년 기준 269만명이 응시하는 등 수요가 매년 급증하고 있다.
토익과 토플 등 해외개발 영어시험이 응시자 수 기준으로 국내 시장의 76% 가량을 점유하고 있고 초중학생의 각종 영어시험 응시자수는 2006년 56만명에 달했다.

그동안 민간 영어시험 공인제도를 통해 국내개발 민간 영어시험이 5개(PELT, TESL, TEPS, ESPT, MATE) 공인돼 시행돼 왔으나 해외개발 시험을 대체하는데 한계가 있다는 지적을 받아 왔다.

교육부는 해외개발 영어시험에 대한 과도한 의존도를 낮추고 국내 영어교육 및 평가 연구 역량을 높이기 위해 국가가 지원하는 영어능력 평가시험을 도입, 시행키로 했다고 말했다.
일본과 중국 등은 자체 개발 영어능력 평가시험의 점유율이 각각 61%와 98%에 이르러 해외개발 영어시험에 비해 훨씬 높은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