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알려드립니다 **



번호 내용 날짜 2008-10-03 13:14:47 
??eª?/b> "초.중.고 유학생 급증..4년새 3배" (조회수 1617)
내용 초교 유학생 증가율 최고..조기유학 경향 뚜렷

(서울=연합뉴스) 이광빈 기자 = 해외로 유학을 떠나는 초.중.고교생 수가 지난 4년 사이 3배 가량으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교육과학기술위원회 소속 한나라당 김세연 의원이 22일 교육과학기술부로부터 입수한 자료에 따르면 초.중.고 유학생은 지난 2006년 2만9천511명으로 2002년의 1만132명에 비해 3배 가량으로 늘었다.

이 가운데 초등학교 유학생은 2002년 3천464명에서 2006년 1만3천814명으로 약 4배로, 중학교 유학생은 이 기간 3천301명에서 9천246명으로 3배 가까이로, 고등학교 유학생은 3천367명에서 6천451명으로 2배 가량으로 증가, 초등학교 때부터 조기유학을 보내는 경향이 뚜렷해지고 있다.

또 외국에서 학위과정을 밟고 있는 대학교 이상 유학생은 2007년 21만7천959명으로 2003년의 15만9천903명에 비해 36.6% 늘었다.

유학지의 경우 지난해 4월 기준으로 아시아지역이 10만5천731명으로 가장 많았고 미국 등 북미가 7만1천878명, 유럽이 3만9천683명으로 그 뒤를 이었다.

국내에서 유학중인 대학생 이상 외국인은 아시아 지역 출신이 4만1천622명으로 압도적으로 많았고 북미 출신이 1천692명, 유럽 출신이 1천283명, 남미 출신이 240명 순이었다.

국가별로는 중국 유학생이 3만1천829명으로 최고치를 기록, 아시아 유학생의 대부분을 차지했다. 베트남 유학생은 2천242명, 미국 유학생은 1천173명이었다.

이처럼 초.중.고 유학생 수가 급증하면서 지난해 유학수지 적자는 49억6천만달러에 달해 2006년 44억8천만달러, 2005년 33억6천만달러, 2004년 24억7천만달러에 비해 큰폭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lkbin@yna.co.kr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