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알려드립니다 **



번호 내용 날짜 2009-11-11 00:37:46 
??eª?/b> 한국보다 학비 싼 美유명대 많다 기사올려요 (조회수 1623)
내용 한국보다 학비 싼 美유명대 많다

│워싱턴 김균미특파원│오랜 역사를 자랑하는 미국의 일류 대학들 중 학비가 한국의 사립대학들보다 싼 대학들이 적지 않아 눈길을 끈다.
CNN머니는 학비가 무료이거나 미 대학의 연간 평균 학비인 2만 6000달러(약 3000만원) 의 5분의 1 또는 아이비리그 명문사립대의 10분의 1 수준인 5000달러 미만인 미국의 유명대학 13곳을 9일(현지시간) 소개했다. 한국의 사립대학 등록금은 연간 1000만원 안팎이다.

CNN머니가 꼽은 학비가 싸면서도 좋은 대학 1위에는 켄터키주에 있는 버리어 칼리지(Berea College)가 올랐다. 1855년 설립된 남부지역에서 여성과 흑인에게 입학허가를 내준 최초의 학교로 주당 10∼15시간을 기숙사나 식당 등에서 일하면 학비가 전액 면제다. 유타주에 있는 브리검영대학은 연간 학비가 4290달러, 모르몬교 신자는 절반만 내면 된다. 단 이 학교의 전교생은 자신의 종교와 상관없이 술·담배를 하지 않고 재학중 이성과 동거하지 않는다는 윤리규범을 준수하겠다는 서약을 해야 한다.

뉴욕 맨해튼에 있는 쿠퍼유니언대학은 건축과 미술 분야의 명문으로 수업과정은 혹독하지만 학비는 전액 면제다. 미국에서 가장 오래된 주립대학인 노스캐롤라이나대학 채플힐 캠퍼스는 노스캐롤라이나주 출신 학생에게는 연간 학비가 3865달러이다. 다른 주 출신의 경우 학비가 2만 1753달러이나 2학년때부터 거주지를 옮기면 학비를 대폭 줄일 수 있다. 버지니아대학의 연간 학비는 1만 2400달러이지만 탄탄한 기부금 재정을 기반으로 다양한 학자금 융자와 장학금을 제공하고 있다.

텍사스 휴스턴의 라이스대학은 기부금 재정이 학생 1인당 95만달러나 돼 학비 3만 1430달러를 모두 내고 공부하는 학생은 거의 없다. 캘리포니아와 네바다주 경계에 위치한 딥스프링스 칼리지는 입학정원이 13명에 불과한 2년제 대학으로 목축· 농장경영이 주요 커리큘럼이며 학비는 무료다.

kmkim@seoul.co.kr



[목록]